2019.11.21 (목)

  • 구름많음속초10.3℃
  • 구름많음4.7℃
  • 구름많음철원5.8℃
  • 구름조금동두천7.9℃
  • 구름많음파주6.6℃
  • 맑음대관령7.9℃
  • 흐림백령도8.3℃
  • 구름많음북강릉11.3℃
  • 맑음강릉12.0℃
  • 맑음동해11.1℃
  • 구름많음서울8.7℃
  • 흐림인천9.2℃
  • 구름많음원주7.1℃
  • 구름조금울릉도11.9℃
  • 흐림수원8.3℃
  • 구름많음영월7.4℃
  • 흐림충주6.5℃
  • 흐림서산8.5℃
  • 구름많음울진12.1℃
  • 구름많음청주8.1℃
  • 구름조금대전9.0℃
  • 구름많음추풍령9.6℃
  • 구름많음안동8.3℃
  • 구름많음상주7.9℃
  • 맑음포항13.2℃
  • 흐림군산9.6℃
  • 구름많음대구10.4℃
  • 구름많음전주10.7℃
  • 맑음울산13.7℃
  • 맑음창원11.5℃
  • 맑음광주14.4℃
  • 맑음부산15.7℃
  • 맑음통영13.1℃
  • 구름많음목포11.0℃
  • 구름조금여수11.2℃
  • 구름많음흑산도12.3℃
  • 구름많음완도14.7℃
  • 흐림고창10.0℃
  • 맑음순천13.8℃
  • 흐림홍성(예)7.2℃
  • 구름많음제주16.5℃
  • 구름조금고산16.5℃
  • 구름조금성산15.8℃
  • 구름조금서귀포16.7℃
  • 맑음진주13.1℃
  • 구름많음강화7.9℃
  • 구름많음양평7.3℃
  • 흐림이천6.9℃
  • 구름조금인제5.8℃
  • 구름많음홍천7.6℃
  • 구름많음태백9.7℃
  • 구름많음정선군7.6℃
  • 구름많음제천8.4℃
  • 구름많음보은9.2℃
  • 흐림천안9.1℃
  • 흐림보령10.7℃
  • 흐림부여10.2℃
  • 구름많음금산9.1℃
  • 흐림부안10.0℃
  • 구름많음임실14.0℃
  • 흐림정읍8.4℃
  • 구름많음남원11.8℃
  • 구름많음장수12.3℃
  • 흐림고창군8.6℃
  • 흐림영광군10.6℃
  • 맑음김해시13.2℃
  • 구름많음순창군12.5℃
  • 맑음북창원11.1℃
  • 맑음양산시15.2℃
  • 구름많음보성군13.5℃
  • 구름많음강진군14.5℃
  • 구름많음장흥15.1℃
  • 구름많음해남14.3℃
  • 구름많음고흥13.1℃
  • 맑음의령군12.4℃
  • 구름조금함양군13.3℃
  • 맑음광양시13.0℃
  • 구름많음진도군14.5℃
  • 구름많음봉화9.9℃
  • 구름많음영주7.4℃
  • 흐림문경7.2℃
  • 구름많음청송군11.1℃
  • 구름조금영덕13.6℃
  • 구름많음의성10.9℃
  • 구름조금구미9.2℃
  • 맑음영천12.4℃
  • 맑음경주시12.5℃
  • 구름많음거창13.2℃
  • 맑음합천12.3℃
  • 맑음밀양13.2℃
  • 맑음산청13.0℃
  • 맑음거제15.1℃
  • 맑음남해11.8℃
[건강칼럼] 젊어지는 당뇨병, 합병증 위험 더 높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건강칼럼] 젊어지는 당뇨병, 합병증 위험 더 높아


전성완.jpg
▲ 전성완 교수 / 순천향대천안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공주일보] 당뇨병 환자가 계속 늘고 있다. 국내 당뇨병 환자는 30세 이상 성인 7명 중 약 1명이며, 65세 이상에서는 10명 중 약 3명이다. 중장년층뿐 아니라 젊은 층에서도 당뇨병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본인이 당뇨병에 걸렸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아 30‧40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30‧40대 환자 증가세

 

당뇨병이란 인슐린의 분비 또는 기능 장애로 혈당 조절에 문제가 생기는 대사성 질환이다. 혈당(혈액 중 포도당) 수치가 높은 것이 특징이며, 비만, 운동 부족, 불규칙한 생활습관, 스트레스, 가족력 등이 주요 원인이다. 특히 가족력이 있는 경우 발생위험이 크게 높아진다.

 

과거에는 당뇨병이 노인병으로 인식되었지만, 최근에는 30‧40대에서도 신체활동량 감소와 잘못된 식습관 등으로 환자가 늘고 있다. 대한당뇨병학회에 따르면 국내 당뇨병 환자 중 30대는 약 23만명, 40대는 약 76만명이다.

 

 

50% 이상 당뇨병 인식 못해

 

국내 당뇨병 인지율은 62.6%다. 당뇨병 환자 10명 중 약 4명은 본인이 당뇨병에 걸렸는지도 모르는 것이다. 30‧40대의 경우에는 50% 미만이다. 이로 인해 당뇨병 진단이 늦어질 수 있다. 젊은 당뇨병 환자는 중장년층보다 유병기간이 상대적으로 길기 때문에 합병증 위험이 더욱 높다.

 

당뇨병이 무섭다고 알려진 이유는 합병증 때문이다. 당뇨병으로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에는 당뇨망막병증, 당뇨병성 콩팥병, 당뇨발궤양, 심‧뇌혈관질환 등이 있다. 콩팥의 기능과 형태가 손상되는 당뇨병성 콩팥병은 자칫 투석치료로 이어져 삶의 질이 크게 저하될 수 있다. 당뇨망막병증은 60세 이하 성인에서 실명을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이다. 당뇨발궤양은 발 절단이 필요할 수 있고, 자칫 사망까지도 이를 수 있는 질환이다.

 

증상 느끼면 이미 늦어, 매년 검진 필요

 

당뇨병 발병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 증상을 느낀 뒤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면 이미 합병증이 동반돼 치료시기가 늦어질 수 있다. 비만, 고지혈증, 고혈압, 가족력 등 위험인자가 있다면 30세부터 매년 당뇨병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당뇨병이 이미 진행된 상태에서는 다뇨, 다음, 다식의 증상이 나타난다. 혈당이 높아지면서 소변으로 당이 빠져나가는데 이 때 포도당과 함께 다량의 물이 배출되기 때문에 소변을 많이 보게 된다. 이로 인해 체내 수분이 부족해 물을 많이 마시게 되고, 섭취한 음식물 역시 소변으로 일부 배출되면서 공복감으로 더 많은 음식을 먹게 된다. 이외에도 체중이 감소하거나, 몸에 기운이 없거나, 시력이 저하되는 증상이 있다.

 

고도비만 동반 시 비만대사수술 효과적

 

당뇨병은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체계적이고, 장기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약물치료와 함께 식이요법‧운동요법은 필수다. 포화지방, 트랜스지방, 당분, 나트륨이 많이 들어간 식음료는 피하고, 싱겁게 먹어야 한다. 채소류, 해조류, 잡곡류 등 섬유소를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운동은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음주나 흡연은 제한해야 한다. 고도비만이 동반된 당뇨환자의 경우 비만대사수술이 효과적이다.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혈당관리가 되지 않을 경우 비만대사수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